제70주년 대한해협해전 전승기념행사 참석

626, 해군협회는 제70주년 대한해협해전 전승 기념행사에 참석하였습니다

올해부터 해군과 해군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본 행사는 부산 중앙공원 전승기념비 참배, 시가행진, 전승기념식,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대한해협해전 당시 백두산함 감판사관이었던 최영섭(93·예비역 대령) 소위와 조타사 최도기(91) 이등병조, 장학룡(90) 삼등병조, 갑판사 최효충(91) 이등수병, 탄약운반수 황상영(88) 이등수병 등 생존 참전용사 5명이 참석하였으며, 유가족으로는 백두산함 함장 최용남 중령의 장남 최경학(68), 전병익 이등병조 여동생 전광월(84)씨 등 3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대한해협해전은 우리 해군 최초 전투함인 백두산함이 1950625일 오후 812분 부산 앞바다에 무장병력을 태우고 나타난 적선을 발견한 뒤 26일 오전 138분 침몰시킨 해전입니다. 이 해전의 의미는 미군이 한국전쟁에 참전하기 전 우리 해군이 단독으로 수행한 작전으로 전쟁 초기 후방인 부산과 남해안 안전을 확보한 계기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당시 안전이 확보된 부산항은 연합군 물자와 증원 병력 관문 역할을 함으로써 대한해협해전이 전쟁 전체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 교전에서 적선의 공격으로 김창학 삼등병조, 전병익 이등병조 등 2명이 전사하고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했으며, 전사자에게는 을지무공훈장이 추서되었습니다.

 

우리 해군은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 14번함과 18번함을 각각 김창학함, 전병익함으로 명명했습니다.

 

해군협회는 앞으로 해군 주관 전승행사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예정입니다.

 

첨부파일첨부파일첨부파일첨부파일첨부파일첨부파일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로그인
화살표TOP